순천만 흑두루미 도래..인공위성 추적

0
          ◀앵커▶
국제 보호종인 천연기념물 흑두루미가
올해도 순천만을 찾아 왔습니다.
 
매년 찾아오는 반가운 손님이지만
어디에서 어떤 경로를 통해
순천만까지 날아오는지는
아직까지 베일에 싸여 있는데요.
 
정부가 인공위성을 통해
이동 경로를 추적하기로 했습니다.
 
박민주기자입니다.
           ◀기자 리포트▶
칠면초가 붉게 물든 순천만,
 
갯벌에 천연기념물 흑두루미가 내려앉았습니다.
 
올해 첫 번째로 순천만을 찾은 흑두루미는
600여 마리,
 
이번주를 시작으로 흑두루미는 한 겨울까지
순천만에 머물게 됩니다.
 
지난 겨울 순천만을 찾은 흑두루미는
모두 2천 701마리로 지난 1996년 
관측 이후 최대 개체수를 기록했습니다.
 
서식환경이 안정화되면서
올해도 개체수가 늘어날 지가 관심입니다.
 
  ◀INT▶ 강나루/순천만 명예습지조사원
"현재 지금 겨울 철새가 오늘 새벽 기준으로
하면 흑두루미가 638마리가 와있고요. 그리고
검은목두루미가 1마리가 또 별도로 있습니다."
 
더욱이 이번 겨울에는 흑두루미의 이동루트도
추적이 시작됩니다.
 
지난해 연기됐던 이동루트 추적이 되는건데
인공위성으로 이동을 확인하는 겁니다.
 
문화재청과 환경부, 해수부가 공동으로 참여해
야생 흑두루미에 발신기를 달아
서식지 전반에 대한 연구가 진행됩니다.
 
  ◀INT▶ 황선미/순천시 순천만보전과 
"흑두루미를 5마리 정도 포획해서 위치 추적
장치를 부착하게 됩니다. 그래서 이 흑두루미의
주 번식지가 어디인지? 중간에 어디를 경유하는
지? 또 북한에 경유 상황이 파악될 것 같고요."
 
국제적으로 멸종위기종으로 분류돼
보호를 받고 있는 흑두루미,
 
순천만 흑두루미의 생태와 이동루트가
또한번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MBC뉴스 박민주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