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 무안공항 이용객 2% 증가..겨우 체면치레

0

◀ANC▶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의 강한 반발 속에
중국과 전남을 오가는 전세기 움직임이
급격히 위축되고 있습니다.

다행히 이용객 증가세가 꺾이지는 않았지만
다른 지방공항들 실적과 비교하면 보잘 것
없습니다.

양현승 기자입니다.
◀END▶

◀VCR▶

지난달 말 기준, 무안국제공항의
이용객은 29만9천여 명.

지난해보다 5천여 명 많은 규모입니다.

지난 9월까지만 하더라도,
지난해 이용객보다 7% 증가세를 기록했던
무안공항.

지난달에는 중국 전세기가 1편에 그쳤고,
이 달에는 정기선을 빼고 중국을 오가는
여객기가 단 한 편도 없는 등 사드 배치로
된서리를 맞았습니다.

그나마 이번 달, 일본 키타큐슈와
대만과 베트남 전세기 운항이 선전하고
있는게 위안거리.

2007년 개항 이래 최대 실적을 보였던
지난해 31만2천 명을 간신히 뛰어 넘어
32만 명 기록을 세울 것으로 전망됩니다.
[C/G] 무안공항 이용실적
2007년 1만5천,2008년 13만,2009년 5만8천,
2010년 10만,2011년 9만1천,2012년 9만6천,
2013년 13만3천,2014년 17만8천,2015년 31만2천
2016년 32만(예상)

◀INT▶박문수 주무관/도로교통과
"일단 전세기를 많이 띄우는 방법 외엔... "

250만 명 시대를 개막한 청주공항과
대구공항이 저비용항공사의 잇딴 노선확대로
수혜를 보는 등 올해 전국 지방공항의
여객 증가율은 11%대.

가장 더딘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무안공항은
내년에도 노선 확대와 저비용항공사 추가
유치가 무거운 숙제로 남아 있습니다.
MBC뉴스 양현승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