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 천정배, "안철수 재도전은 몰상식"

0

◀ANC▶
전당대회를 통해 부활을 꿈꾸고 있는
국민의당이 안철수 전 대표의 당권 도전 이후
심각한 내홍을 겪고 있습니다.

전남을 찾은 천정배 의원은
강한 어조로 안철수 때리기를 이어갔습니다.

양현승 기자입니다.
◀END▶

◀VCR▶
오는 27일 전당대회를 앞둔 국민의당.

전남을 가장 먼저 찾은 천정배 의원은
안철수 때리기를 이어갔습니다.

대선 패배의 최대 책임자, 안철수 전 대표의
당권 도전은 '몰상식한 일'이라며, 거듭
불출마를 요구했습니다.

전남 지역위원회를 잇따라 찾아,
자신이 당권을 잡아야 하는 이유보다
'안 전 대표는 안 된다'는 이야기를 하는데
시간을 썼습니다.

◀INT▶천정배 의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나오면 지방선거도 거의
가망이 없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우리 당이
어렵지 않습니까"

전국적 인지도는 대선을 치른
안철수 전 대표가 우위를 차지하고 있지만,
결정적 변수는 역시 호남 민심입니다.

제보조작 사건 파문 속에서도
전남의 국민의당 당원은 증가세 속에
5만 명을 넘어섰고, 호남 당원은 전체의
54%를 차지하기 때문입니다.

안철수 전 대표를 지지하는 호남의
현역 국회의원은 송기석, 손금주 의원 등
일부에 그치고 있습니다.

◀INT▶정인화 의원 / 국민의당
"(증거조작 사건은) 재판이 끝나면 지난번
홍보리베이트 조작 사건때처럼 결백이
증명되리라고 생각합니다"

재창당 수준의 혁신적인 전당대회를
표방했지만, 당대표 후보자 등록이 이뤄지기
전부터 국민의당의 내홍은 깊어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양현승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