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여수시*광양시 이순신대교 관리 주체는?

0
◀ANC▶
지자체가 떠맡게된 이순신대교를
국가가 관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는데요,

정부가 주요 지방도로를
국도로 전환하는 결정을 앞두고 있어
이에 대한 관심이 큽니다.

문형철 기자입니다.
◀VCR▶

여수&\#038;\middot;광양지역의 국가 산업단지와
광양항 등을 연결하고 있는 이순신대교.

[우측하단 투명 C/G]
최근까지 관리권 문제가 논란이었고,
결국 관련 지자체가 공동 관리하기로 했습니다.

한 해 들어가는 유지관리 비용은
12억원 정도. ///

[S/U] 국가 산업의 중추적인 기반시설이지만
이에 대한 부담은 살림살이가 열악한 지자체가
고스란히 떠안게 된겁니다. ///

더 큰 문제는
시공사의 하자보수 기간이 끝난 뒤
100억원까지 관리비용이 늘 수 있다는 겁니다.

◀INT▶

주요 산업도로를
국가가 관리하도록 하는 내용의
법률 개정안이 상임위를 통과했지만,&\#038;\nbsp;&\#038;\nbsp;&\#038;\nbsp;&\#038;\nbsp;&\#038;\nbsp;&\#038;\nbsp;&\#038;\nbsp;&\#038;\nbsp;&\#038;\nbsp;
여전히 법사위에 계류중인 상황.&\#038;\nbsp;&\#038;\nbsp;&\#038;\nbsp;&\#038;\nbsp;&\#038;\nbsp;&\#038;\nbsp;&\#038;\nbsp;&\#038;\nbsp;&\#038;\nbsp;

이에 따라 지역에서는 조만간 있을
또다른 정부 결정에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국토부에서 진행중인 도로 등급조정에서
이순신 대교를 국도로 승격해 줄 것을,
자치단체들은 요구하고 있습니다.

◀INT▶ - CG

현재 등급조정을 검토하고 있는 도로는
전국 80여곳.

정부가 오는 11월까지 심사를 거쳐
연말까지 조정안을 내놓을 예정인 가운데,

실질적인 수혜자인 정부가
시설관리에도 적극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습니다.

MBC NEWS 문형철입니다.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