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뉴스

[시정] 광주·전남 예타면제 사업은?

  • 날짜 : 2019-01-12,   조회 : 348

(앵커)

정부가 지역별로
예비 타당성 면제 사업을 선정해
조만간 발표할 예정입니다.

국가 균형발전 차원에서
지역의 핵심 사업에 대한
경제성 분석 절차를 생략한다는 건데요,

광주·전남에서 신청한 사업들은 무엇일까요?

정용욱 기자입니다.

(기자)

예비타당성 면제 사업이 주목받게 된 건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언급한 게 컸습니다.

(투명 자막)
경제성을 따지는
예비타당성 조사로 인해
지역의 대형 프로젝트 추진에 어려움이 많다며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광역별로
1개씩의 사업을 선정하겠다고 밝힌 겁니다.

◀INT▶ 문재인 대통령
"광역별로 1건 정도의 공공인프라 사업들은 우선 순위를 정해서 (선정할 생각입니다)"

(CG1) ***
예비타당성 면제 사업으로
광주시는 '인공지능 기반
과학기술 창업단지 조성'과
'광융합산업 맞춤형 제조혁신
플랫폼 구축' 사업 2가지를 신청했습니다.
***

특히 첨단 3지구에
인공지능 분야의 글로벌 허브를 만드는
인공지능 기반 사업은
광주의 미래 먹거리를 위한
전략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습니다.

◀INT▶
김영선/광주시 스마트시티 과장
"기업체는 6천여 개 기업을 만들어 낼 거고요. 연구인력도 5천여 명을 만들어 낼 겁니다. 여기의 인재양성 5천여 명은 바로 창업으로 연결될 수 있는 인재들입니다"

(CG2) ***
전남은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를
구축한다는 목표 아래 섬과 섬,
섬과 육지를 연결하는 사업
3가지를 신청했습니다.

광주가 미래 혁신성장에 방점을 뒀다면
전남은 공공 인프라 건설에
초점을 맞춘 셈입니다.
***

모두 수천억원의 예산이 들기 때문에
예비타당성 면제 없인
추진하기가 어려운 사업들입니다.

◀INT▶김영록 전남지사
"대통령님께서 각 시도간에 꼭 해야 될 사업이 있다면은 예타가 설령 안 나올 수 있는 사업도 이번 기회에 할 수 있는 방안을 만들자 해서.."

전국 17개 광역 자치단체에서
모두 38건의
예비타당성 면제 사업을 신청한 가운데
정부가 이르면 이달 안에
선정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어서
각 시도간 총력전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엠비씨 뉴스 정용욱입니다.

◀ANC▶
◀END▶

정용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PDF 생성
  • URL복사
  • 인쇄
광주MBC 뉴스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