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뉴스

[사회] 생활고 시달린 20대 원룸서 숨진채 발견

  • 날짜 : 2019-01-07,   조회 : 297

어제(6) 낮 12시쯤,
광주시 서구 쌍촌동의 한 원룸에서
27살 김 모 씨가
화장실에서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동거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생활고에 시달리던 김 씨는
숨지기 전날 감기 때문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다가 진료비를 내지 못해
달아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부모와 오래 전부터 따로 살아왔던
김 씨가 지병으로 숨진 것으로 보고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조사할 방침입니다.

우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PDF 생성
  • URL복사
  • 인쇄
광주MBC 뉴스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