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뉴스

[사회] 기아차 광주공장 60대 협력직원 설비에 몸 끼여 중상

  • 날짜 : 2019-01-12,   조회 : 45

오늘(11) 오후 4시 30분쯤,
광주시 서구 내방동 기아자동차 1공장에서
부품생산 협력업체 직원 61살 김 모 씨가
컨베이어 벨트에 몸이 끼이는 사고가 났습니다.

이 사고로 김 씨는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병원에 이송됐지만
현재는 의식을 회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기아차 공장은
김 씨가 트럭에서 자동차 부품을
하역하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안전관리 준수 여부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우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PDF 생성
  • URL복사
  • 인쇄
광주MBC 뉴스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