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MBC 54주년 기념
광주MBC 54주년 기념
광주MBC 새 홈페이지(부분 오픈) 들어가기

오늘의뉴스

[사회] 국방부 계엄군 성폭력 사과..가해자 책임

  • 날짜 : 2018-11-07,   조회 : 102

(앵커)
5.18 당시 계엄군이 자행한
성폭력 사건에 대해
국방부장관이 오늘 공식 사과했습니다.

국방부장관의 사과는
문재인 정부들어 이번이 두 번째입니다./

하지만 사과보다 더 중요한 건
책임있는 후속 조치와
진상 규명이라는 목소리가 잇따랐습니다.

보도에 남궁 욱 기잡니다.

(기자)
국방부가 5.18 당시 계엄군에 의해 자행된
성폭력 사건에 대해 공식 사과했습니다.

지난달 31일 17명의 피해 사실을
확인했다는 5.18 성폭력 공동조사단의
보고가 있은지 일주일만입니다.

(녹취)정경두 국방부 장관
"무고한 여성분들께 말로 다 할 수 없는 깊은 상처와 고통을 드린 점에 대해 정부와 군을 대표해 머리 숙여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정경두 장관은 아직 드러나지 않은
가해자를 찾는 데 국방부가 적극
협조하겠다고도 했습니다.

(녹취)정경두 국방부 장관
"가해자 또는 소속부대를 조사하고 5·18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 상 진상규명의 범위에 '성폭력'을 명시할 것을 제언한 진상조사단의 권고를 엄중히 받아들이겠습니다"

성폭력 피해 여성들은
취재진에게 대신 전한 입장에서
늦었지만 사과를 받아 다행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전화인터뷰)이세상 전 5.18 부상자 동지회 초대회장.연극인
"(피해 여성)오라버니 같은 경우는 이게 늦게라도 진상조사를 하고 나서 사과를 받아서 다행이다. 그러나 그 아픔은 38년 동안 지속됐기 때문에(후속조치가 있어야 한다)"

5월 단체와 광주 시민들은
국방부의 사과를 환영하면서도
가해자를 찾아낼 것을 촉구했습니다.

(인터뷰)조진태 5.18 기념재단 상임이사
"군 지휘부에 대해서 적극적 책임을 물어야 하고, 그리고 아울러서 현장에 투입된 병사들 역시(책임을 져야 합니다)"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도 논평을 내고
성폭행 가해 부대를 비롯해
추가적인 진실을 찾는 일에
군도 용기있게 협조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국방부의 이번 사과는
지난 2월 헬기사격에 대한 송영무 장관의 사과에 이은 5.18과 관련한 두번째 사과입니다.

(스탠드업)
"계엄군들이 저지른 성폭력을 공식 사과한 국방부.

국방부의 이번 사과가 진정성 있는 사과가 되기 위해서는 가해자를 찾아내고, 가해자에게 그 책임을 묻는 조치가 뒤따라야 할 것입니다."

MBC 뉴스 남궁 욱입니다.

◀ANC▶
◀END▶
◀VCR▶

남궁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PDF 생성
  • URL복사
  • 인쇄
광주MBC 뉴스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