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MBC 54주년 기념
광주MBC 54주년 기념
광주MBC 새 홈페이지(부분 오픈) 들어가기

오늘의뉴스

[정치] 참정권 행사하기 어려운 시각장애인

  • 날짜 : 2018-06-11,   조회 : 371

(앵커)

지방선거 사전투표에서
일부 시각장애인들이
제대로 투표를
하지 못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인권위가
4년 전에도 지적한 문제가
개선되지 않고
되풀이됐기 때문인데요..

어떤 이유인지
송정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1급 시각장애를 가지고 있는 28살
조민지 씨는 지난 토요일 사전투표를 하기 위해
투표소를 찾았다 모욕감을 느꼈습니다.

투표소 관리 직원들로부터
사전투표 때는 점자가 찍힌 투표보조용구가
마련되지 않는다며
참관인 두 명과 함께 기표소에 들어가
투표를 하라는 말을 들었기 때문입니다.

유권자의 권리인 비밀투표를 할 수 없게 된
조 씨는 투표를 포기하려고도 했지만
수치심을 억누르며
겨우 투표를 하고 나왔습니다.

(인터뷰)조민지/시각장애 1급 유권자
"장애인들은 사전투표하러 안 올 거라고 생각하는 건가?라는 생각도 들고, 그러면 장애인들은 선거 당일에만 와야 된다는 건가?라는 생각도 들더라고요. 그래서 좀 어이가 없었어요."

시각장애 1급인 도연 씨도 사전투표소에서
불쾌한 경험을 했습니다.

북구 주민인 도연 씨는 광산구의 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하려고 했지만
해당 선거구의 투표보조용구가 없어서
북구에서 보조용구를 가져올 때까지
1시간 40분을 기다려야 했습니다.

(인터뷰)도연/시각장애 1급 유권자
"굉장히 불쾌한 경험이었어요. 당연히 내가 할 수 있는 유권자로서의 권리를 행사하러 왔는데 이번에는 우리가 이렇게 해드리는데 당신을 위해서 특별히 해드리는 거다라는 투로.."

(CG)지난 2014년 지방선거 때도
국가인권위는 시각장애인들이
관외 투표를 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을 하라고 지적했지만
4년이 지난 현재도 여전히 같은 문제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선거관리위원회는
95개 사전투표소에 6천 6백여개의
투표보조용구를 마련해뒀지만
유권자들이 몰려들어 직원이
실수를 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지난 4월 선관위는 시각장애인들도 문제없이
투표할 수 있다며 모의투표까지 진행했지만
현실은 선관위의 홍보와는 달랐습니다.

MBC뉴스 송정근입니다.

◀ANC▶
◀END▶

송정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PDF 생성
  • URL복사
  • 인쇄
광주MBC 뉴스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