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뉴스

[시군] 7월 버스대란 현실화 되나?

  • 날짜 : 2018-05-16,   조회 : 772

◀ANC▶

서민의 발인 시내, 시외버스 운행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그동안엔 그렇지 않았지만
오는 7월부턴 노선버스 기사들도
주당 52시간의 근무 시간이
적용되기 때문인데요..

버스 운전기사 부족으로 인한
운행 파행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김양훈 기자입니다.

◀END▶

목포의 한 시내버스 업체입니다.

운전기사들은 하루 평균 16시간씩 격일제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s/u 하지만 주 52시간을 지키려면
앞으로는 1일 2교대로 바꿔야 하는데
버스기사가 지금보다 훨씬 더 많이 필요합니다.

이 버스회사에서만 최소 90명,
전남지역 37개 버스회사에서 1000여명의
버스기사를 추가로 채용해야 합니다.(반투명)

운송업체들은 신규 채용 공고를
대대적으로 하고 있지만
버스 기사 구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INT▶ 천영수 영업부장
응시자가 많이 없어서.

전라남도와 일선 시군은 비상이 걸렸습니다.

운송업체와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대책마련에 나섰지만 자격증 취득 비용
지원외에는 뾰족한 대책이 없습니다

◀INT▶ 조문형
자격취득 비용 지원등.//

신규 운전기사를 채용하기 위해서는
1년 이상의 운전 경력과
3개월 간의 교육 훈련이 필수입니다.

현장에 신규 운전자가 투입되기까지는
최소 15개월이 소요되는 셈입니다.

이 기간 동안 인력충원 없이는
현재의 버스운영시스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

운송업체들은 결국 버스 운행횟수를 줄이거나
노선 단축을 할 수 밖에 없어
7월부터 버스 이용객들의 불편이 예상됩니다.

mbc뉴스 김양훈입니다.//

김양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PDF 생성
  • URL복사
  • 인쇄
광주MBC 뉴스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