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뉴스

해남, 국내 첫 개발 다시마 '재배시험' 시작

  • 날짜 : 2019-01-08,   조회 : 86

◀ANC▶
다시마는 수온이 높아지면
바닷물에 녹아버려서
수확을 할 수 없었는데요.

고수온에 강한
다시마 신품종이 개발됐습니다.

다시마를 먹이로 쓰는
전복 양식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최진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VCR▶
조그만 어촌 앞 바다.

출렁이는 파도 속에 다시마 씨줄을
백 미터 길이로 달아매는 작업이 힘겹습니다.

수산과학원이 지난 해 출원한 신품종
다시마 수과원 301호 포자를 한 달 가량 길러
실제 바다 양식장에 넣고 있는 겁니다.

이 품종은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24,5도 이상
높은 수온에도 성장이 가능한 다시마입니다.

◀INT▶ 유현일 박사[해조류연구센터]
/양식 후반기 성장이 좋고 양식 기간이 연장돼
11월까지 엽체가 남아있는 점이 특징입니다./

지금 재배하는 다시마는 높은 수온에서 엽체가
녹아 9월부터는 수확할 수 없습니다.

이 때문에 미역이 나오는 11월까지 전복
양식장에서 먹이를 구하기 어려운 실정입니다.

◀INT▶ 이종하[전복양식 어민]
/가을에 먹이가 떨어지니까 그 때문에 어려운
점이 많습니다./

이번에 개발된 신품종 다시마가
2년 간의 재배시험 거쳐 보급되면 가을철
전복 양식 어민들의 먹잇감 부족 고민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INT▶허진석 박사 [수산식물품종관리센터]
/예를 들어 엽체의 길이나 너비, 폭과 같은
여러가지(18가지) 형질을 보면서 재배심사를
진행합니다./

전남도내 전복양식장에서는 한 해 70만 톤
이상의 다시마와 미역을 전복 먹이로 쓰고
있습니다.

S/U] 국립수산과학원은 재배시험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내년 하반기에 신품종을 어민들에게
보급할 계획입니다.

MBC뉴스 최진수입니다.

최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PDF 생성
  • URL복사
  • 인쇄
광주MBC 뉴스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