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뉴스

대구, "전태일 생가 복원, 시민들이 나선다"

  • 날짜 : 2019-01-01,   조회 : 54

◀ANC▶
근로기준법 준수를 외치며 분신한
전태일 열사,

많은 분들이 기억하고 계십니다.

지난해 광주MBC 특집다큐
&\lt;두개의 일기&\gt;를 통해서도
열사의 삶이 조명됐었는데요,

열사가 나고 자란 대구에서
생가를 복원하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습니다.

대구MBC 윤영균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s/u) "근로기준법을 준수하라, 우리는 기계가
아니다. 이 말을 남기고 분신한 전태일 열사, 우리나라 노동운동의 상징으로 평가받고 있죠.
전태일 열사가 어린 시절을 보낸 집이 바로
이곳, 대구 남산동에 있습니다"

◀INT▶ 전순옥/전태일 여동생
"우리가 그 당시에 상당히 어렵게 살았잖아요.
그러면서 집에서는 또 오빠가 책을 많이
읽었었어요"

대구시는 지난 2016년, 전태일 열사와
전태일 평전을 쓴 대구 출신 조영래 변호사의
기념관을 만들기 위한 연구용역을 했습니다.

우리나라 노동운동과 인권운동의
대표주자 두 사람을 기려서 널리 알리면
대구라는 보수 이미지를 새로 쓸 수 있다며
기대가 컸지만 결국 무산됐습니다.

◀INT▶ 박병규/천주교대구대교구 정의평화위원회 신부
"'전태일'이라는 이름 석 자가 가지는 대구
지역에서의 (반응은) 약간 반감에 가깝죠. 그래서 제가 간혹 기회가 있을 때마다 우리 가톨릭 안에서도 전태일이라는 분이 외쳤던 가치들을 이야기 합니다. 예수님과 너무나 비슷한 게 많거든요"

대구시는 대신 노사평화의전당을 만들어
전태일 기념관을 설치하자는 제안을 했습니다.

시민사회단체에서는 차라리 스스로의 힘으로
전태일 생가터 복원 사업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INT▶김채원/대구 참여연대
"노동의 현실이 점점 더 열악해지고 비정규&\middot;하청 노동자들이 죽음으로까지 내몰리는 이 절벽 같은 삶에서 조금이나마 힘이 될 수 있는 그런 공간이 되기를 바랍니다"

시민사회단체는 전태일 열사 분신 50주년인
2020년까지 생가터를 복원하고 기념 공간을
만들기 위해 빠르면 올해 안으로 추모사업회를 만들어 시민들의 모금을 받을 계획입니다.

MBC뉴스 윤영균입니다.

현제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PDF 생성
  • URL복사
  • 인쇄
광주MBC 뉴스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