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MBC 홈페이지 개편 안내

광주MBC만의 풍부한 뉴스와 프로그램 콘텐츠,
유익하고 재미있는 디지털 전용 콘텐츠,
이용자의 편의성을 높인 서비스!
광주MBC 홈페이지가 시청자 여러분과 새롭게 만납니다.

새 홈페이지로 들어가기

현장속으로

어느 20대 내부고발자의 죽음

  • 날짜 : 2018-12-27,   조회 : 313

(앵커)
학교 내 문제를 국민신문고에 고발한
내부 고발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이 20대 교직원의 신원이
고발된 당사자에게
노출된 뒤에 일어난 일입니다.

어이없게도 내부 고발자의 정보는
전라남도교육청이 유출했습니다.

어떻게 이럴 수 있느냐고 물었더니
직원의 실수였다고 말했습니다.

우종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장성의 한 사립고등학교 행정사무원으로 일하던
29살 정 모 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은
지난 3일입니다.

유족들은 이 죽음에 이유가 있다고 주장합니다.

교감 승진을 앞두고 있던 박 모씨가
성비위 등 승진하기에 부적절하게 처신했다는
고발을 국민신문고에 자신의 어머니 이름으로
올렸는데, 고발 대상자가 박씨가 이를 알고
정씨에게 연락을 해왔다는 겁니다.

(스탠드업)
"익명성이 반드시 보장됐어야 할 청원 내용이지만, 당사자인 전직 교사 박 씨에게는 작성자인 정 씨 어머니의 이름과 연락처 등 정보가 그대로 전달됐습니다."

승진에서 탈락한 박씨는 정씨에게 왜 자신을 모함했냐는 내용의 문자를 21차례에 걸쳐 보냈습니다.

유족들은 이 문자메시지 때문에 정씨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주장합니다.

(인터뷰)숨진 정00 아버지/
"정신적 우울증 (증세를 보였고), 한 번씩 아이가 정신이 멍해요. 출근을 못 했어요, 그 이후로. 4월 1일 이후로."

교감 승진에서 탈락한 박씨가 이의를 제기했고
이 과정에서 전라남도교육청이 숨진 정씨의 민원내용을 고스란히 전달한 겁니다.

전라남도교육청은 담당직원의 '실수'라고 주장합니다.

(녹취)전라남도교육청 관계자/ (음성변조)
"그(서류를 담당기관에 보내는) 과정에서 빠진 삭제를 못한 부분이 있었던 모양이에요. 그래서 그 부분에 대해서 조사하고 있는 중입니다. (담당 직원의) 착오가 있었지 않나 싶습니다."

(c.g.)정씨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낸 박씨는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정씨의 죽음을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도
'정씨에게 보낸 문자는 협박이 아니라 진실을 밝히라는 요구에 불과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박씨에 대해서는 협박 혐의로,
개인정보를 유출한 도교육청 직원에 대해서는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실수'인지 '고의'인지 모를
개인정보 유출이 돌이킬 수 없는 비극으로
끝나고 말았습니다.

MBC뉴스 우종훈입니다.

◀ANC▶
◀END▶

우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PDF 생성
  • URL복사
  • 인쇄
광주MBC 뉴스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