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취재

5.18 계엄군이 유공자?2 - 어떻게 가능했나?

  • 날짜 : 2019-01-04,   조회 : 121

◀ANC▶
이렇게 조작과 왜곡이 가능했던 건
심사가 허술했던 탓도 있지만
보다 근본적인 문제가 있습니다.

국방부와 보훈처의 문서를 보면
5.18을 전쟁으로,
시민은 적으로 간주하고 있는데
이런 시각이 최근까지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어서 남궁 욱 기자입니다.

◀VCR▶

(C.G)현행 국가유공자법에 따르면
전투 또는 이에 준하는 직무수행 중
죽거나 다친 경우 국가유공자로 지정됩니다.

(C.G) 혹은 국가의 수호ㆍ안전보장 또는
국민의 생명ㆍ재산 보호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직무수행이나 훈련 중
죽거나 다친 경우여야 합니다.

(C.G) 실제로 유공자로 지정된
5.18 계엄군의 심사 서류에는
전투 중 사망이나 부상,
폭도 기습으로 부상이라고 기록돼
5.18은 전쟁으로,
시민은 적으로 간주돼 있습니다.

5.18을 헌정질서파괴범죄로 규정하고도
책임 범위를 어느 선까지로 해서
국가유공자에서 배제하거나 박탈할 지,
기준을 만들고 다듬지 않아서 생긴 모순입니다.

◀INT▶
오승용/킹핀정책연구소장
"해결책들을 완벽하게 해놓지 않은 상황에서 방치해놓고 20 년 이상이 지나다보니까 오늘날과 같은 모순적인 상황이 올 수밖에 없게 됐습니다."

게다가 보훈심사 과정에서
부상이나 사망경위에 대한
사실 검증도 허술하게 이뤄졌고,
몇몇 용어에서는 몰역사적 시각도 드러납니다.

박승춘 보훈처장 시절
국가보훈처의 계엄군 보훈심사 서류에는
5.18 을 '광주사태'로 지칭하고,

국방부는 최근인 2016 년까지도 공문서에서
시민군을 '폭도'라 칭합니다.

◀INT▶
노영기 조선대학교 교수/
"정부에서는 이미 5.18을 국가기념일로 제정하고 국립묘지가 만들어졌음에도 불구하고 인정할 수 없다는 인식의 틀을 보여주는 것 같고.."

5.18에 대한 왜곡과 폄훼 속에
정부차원의 진상규명 움직임이 거세지는 지금,
5.18에 대한 정부 스스로의 모순부터
돌아봐야 할 땝니다.

MBC뉴스 남궁욱입니다.

김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PDF 생성
  • URL복사
  • 인쇄
광주MBC 뉴스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