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MBC 홈페이지 개편 안내

광주MBC만의 풍부한 뉴스와 프로그램 콘텐츠,
유익하고 재미있는 디지털 전용 콘텐츠,
이용자의 편의성을 높인 서비스!
광주MBC 홈페이지가 시청자 여러분과 새롭게 만납니다.

새 홈페이지로 들어가기

집중취재

5.18 계엄군이 유공자?1 - 서류 '조작' 의혹

  • 날짜 : 2019-01-04,   조회 : 163

◀ANC▶
5.18 계엄군들이 국가유공자가 되고,
국립 현충원에도 안장됐다고
얼마 전에 보도해드렸습니다.

오늘은 이런 일이 어떻게 가능했는지
집중적으로 따져보겠습니다.

광주MBC가 국가유공자로 지정된 계엄군들의
보훈심사 서류를 입수해 살펴봤더니
왜곡과 조작의 흔적들이 다수 발견됐습니다.

먼저 김인정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VCR▶
계엄군이 전남도청 앞에서 집단발포를 할때
부하들에게 실탄을 나눠줬던
11공수부대 조 모 대령에 대한
국가유공자 심사 서륩니다.

(C.G) 81년 육군참모총장 명의의 이 문서에는, 조 대령이 "1980년 5월 24일
광주소요사태 진압시 폭도의 기습으로
부상을 입었다"고 기록돼 있습니다.

이 서류가 인정되면서
조 대령은 국가유공자가 됐습니다.

(c/g)하지만 당시 보안사 문서에 따르면
조 대령이 폭도의 기습을
받았다고 주장한 80년 5월 24일은
11공수부대와 보병학교 사이의
오인사격으로 9명이 숨지고 43명이
부상을 입은 날입니다.

(c/g) 조 대령 본인도 지난 94년,
518 사건 검찰조사에서 오인사격 사건으로
"오른팔에 심한 부상을 입었다"
고 진술했습니다.

그러니까 폭도에 의해 부상을 입었다는
유공자 심사 서류와는 달리
아군간의 오인사격으로 다쳤다는 점을
스스로 인정한 것입니다.

(C.G) 당시 오인사격으로 부상당한
다른 일부 계엄군들도 "기습을 받아 다쳤다"고
주장해 유공자가 됐습니다.

◀INT▶노영기 조선대학교 교수/
"사실 자체를 왜곡을 해야만 그이후에 여러가지 행정적인 절차를 간소화시킬 수도 있고 그리고 그 이후에 나오는 문제제기에 대해서도 덮을 수 있기 때문에.."

당시 군사정부가 계엄군 출신 유공 신청자들을 심사하면서 왜곡과 조작을 검증하지 않았거나
눈감아 준 의혹이 제기됩니다.

◀INT▶송갑석 국회의원/ 더불어 민주당
"조작했거나 하는 흔적들이 굉장히 많
이 보이고 있습니다. 다시 한 번 철저하게 전수
조사가 들어가야 한다고 생각을 합니다."

(스탠드업)
결국 최초발포자부터
발포 책임이 있는 지휘부까지
시민을 쏘고도
시민에게 죽거나 다쳤다고 왜곡된 채
국가유공자로 지정됐고,
일부는 국립현충원에 안장됐습니다.

MBC 뉴스 김인정입니다.


김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PDF 생성
  • URL복사
  • 인쇄
광주MBC 뉴스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