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속기획보도

(이슈인-문화) 책을 매개로 한 공간들

  • 날짜 : 2019-01-10,   조회 : 47

(앵커)

최근 서점이나 카페 공간을
다양한 문화 활동의 장으로
활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습니다.

한 공간을 다양하게 활용하는
이른바 '카멜레존' 현상 중 하난데요.

오늘은 책을 매개로
다양하게 활용되는 독립서점들을 살펴봅니다.

이유진 광주문화재단 기획홍보팀장
나와있습니다.

안녕하십니까? (네, 안녕하세요?)


------------------------------------------
질문 1)

오늘은 이렇게 공간에
집중하신 이유가 있습니까?


답변 1)

사실 문화를 미술 전시, 그 다음 음악, 공연이라고 하는 예술적 장르로 한정 지어서 해석하는 경우가 많아요. 그런데 문화라는 개념은 학자에 따라서 굉장히 다르고요. 또 사용하는 목적에 따라서 해석하는 게 다르단 말이죠. 지난 2013년도에 국회를 통과한 대한민국 문화기본법이라고 하는 게 있어요. 거기에선 문화를 정의를 이렇게 했습니다. 문화예술, 생활양식, 그 다음에 공동체적 삶의 방식, 그 다음에 사회구성원의 고유한 정신적, 물질적, 감성적 특성의 총체가 문화다 라고 하는 거죠. 그래서 문화의 한 요소인 생활의 양식을 한 번 생각해 볼까요. 생활의 양식이라고 하는 것은 우리가 매일 반복되는 일상적 삶을 얘기를 하는 거잖아요. 그래서 주변의 동네 서점이나 카페에서 책을 읽는 이런 문화적 행위 자체가 광주에 많이 늘어날 수 있다는 것은 굉장히 좋은 일이 아닐까 싶습니다.


===========================================
질문 2)

그럼 가장 먼저
어디를 소개해주고 싶으신가요?


답변 2)

&\lt;책과 생활&\gt;에 다녀왔어요. 20대, 30대 여성분이 많이 찾는다고 하는데요. 그런지 좀 특이한 것은 광주를 찾는 외지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다고 하죠. 그리고 여기 오셔서 기념품처럼 책을 사신다고 해요. 전라도닷컴에서 발간된 건데요. &\lsquo;스무살의 도망자&\rsquo;가 있고요. 김형중 문화평론가가 에세이를 쓰셨어요. &\lsquo;평론가 K는 광주에서만 살았다&\rsquo; 라고 하는 글입니다. 글을 읽다보면 느린 걸음으로 책 속의 도시 광주를 천천히 걸어보고 싶은 생각이 드는데요. &\lt;책과 생활&\gt;에는 3000여 종의 책이 있어요. 그리고 광주, 전남권에서는 보기 어려운 리소그래피 워크숍도 연다고 합니다.


-----------------------------------------
질문 3)

리소그래피는 다소 생소한 느낌도 있는데,
어떤 건가요?


답변 3)

리소그래피는 실크스크린과 비슷한 기술이라고 할 수 있어요. 친환경 콩기름 잉크를 사용 하고요. 그리고 색감이 굉장히 따뜻하고 질감이 디지털 인쇄와는 또 다른 예쁜 그림입니다. 리소그래피 워크숍을 여는데요. 인스타그램에서 사각프레스 클릭하고 들어가셔서 리소그래피 워크숍 이렇게 보면은, 일정이 이번 달에는 1월 25일, 그 다음 1월 26일 시작한다고 해요.

==========================================
질문 4)

또 독립서점 안에서
다양한 문화 행사들이 열리는 곳들도 있죠?


답변 4)

제가 &\lt;삼삼한 책방&\gt;을 다녀왔는데요. &\lt;삼삼한 책방&\gt; 입구를 보시면 도시의 여행자를 위한 복합문화공간이라고 써 있더라고요. 그래서 여행이라는 것을 생각해봤는데 사실 여행이라는 게 어디론가 훌쩍 떠나는 것도 여행이긴 하지만 책을 읽는 행위 자체, 그 다음에 &\lt;삼삼한 책방&\gt;을 찾아서 골목길을 돌아가면서 책방을 들리는 것 또한 여행이 아닐까 싶어요. 책방 음악회도 열리고요. 그 다음에 최류빈 시인과 함께 하는 시 낭독회도 열리고요. 이번 달 19일부터는 영화 내 사랑의 실제 주인공이죠. 모드 루이스 원화 프린팅 작품을 들여온다고 하니까 또 기대가 됩니다.


-----------------------------------------
질문 5)

앞서 말씀해주신 곳 외에도
광주에 이런 공간들을 더 소개해주세요.


답변 5)

제가 이거를 하나 들고 왔는데 보여 드려도 되겠죠? 광주시에서 만든 싸목싸목 책방 마실이라는 리플렛이에요. 여기 보면 굉장히 많이 있는데, 심가네 박씨, 동구에 조금 몰려있긴 해요. 그 다음에 타인의 책, 지음책방도 있고요. 광주극장 뒷골목을 보면 소년의서라고 인문사회과학 서점이 있어요. 여기 또 북스테이하는 숨도 있고요. 한 번 가족과 함께 살펴보셔서 찾아가 보시면 좋은 여행이 될 것 같습니다.


===========================================

(마무리) 오늘 말씀 잘 들었습니다.

이미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PDF 생성
  • URL복사
  • 인쇄
광주MBC 뉴스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