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MBC 홈페이지 개편 안내

현재의 홈페이지는 3월 25일(월) 12시까지만 이용이 가능하고,
이후에는 새 홈페이지로 접속됩니다.

새 홈페이지로 들어가기

좋은뉴스

시민들이 힘 모아…불길에 갇힌 운전자 구했다

  • 날짜 : 2018-11-24,   조회 : 180

◀ 앵커 ▶&\nbsp;

불이 난 승용차에서 운전자가 탈출하지 못하고 갇히는 사고가 일어났는데 주변 시민들이 직접 나서서 운전자를 무사히 구해냈습니다.&\nbsp;

남궁욱 기자입니다.&\nbsp;

◀ 리포트 ▶&\nbsp;

어제(23일) 저녁 광주의 한 교차로.&\nbsp;

학원버스와 충돌한 승용차에 불이 났습니다.&\nbsp;

운전자는 사고 충격으로 다리를 못 움직여 탈출하지 못하는 급박한 상황.&\nbsp;

"사람 빼야 되는데, 사람 문 열고 있네"&\nbsp;

이때 현장을 지켜보던 시민들이 달려와 차 문을 뜯어내기 시작합니다.&\nbsp;

출동한 경찰도 합세하고 소화기를 가져와 불을 끄는 시민도 있습니다.&\nbsp;

[황상인/인근 상인]&\nbsp;
"불이 났다고, 차 사고 났는데&\hellip;긴급 상황 같아서 소화기 찾길래 위치를 알려줬죠, 이쪽에 소화기 있다고. 청년이 급하게 하다가 긴급 상황이니까 바로 뛰어가더라고요."&\nbsp;

신속한 대응에 힘입어 불이 난 지 10분 만에 승용차 운전자 26살 송 모 씨가 구출됐습니다.&\nbsp;

시민들의 도움으로 운전자 송 씨는 무사히 구출됐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nbsp;

다리가 부러지는 부상을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nbsp;

시민들은 운전자를 살려야겠다는 생각에 행동이 앞섰다고 말합니다.&\nbsp;

[오대호/구조 시민]&\nbsp;
"일단은 사람부터 살려야겠다는 생각이 확 들더라고요. 그런 상황에서는 용기라기보다는 책임이었던 것 같아요. 시민의식 같은 것&\hellip;"&\nbsp;

용기와 협동의 시민정신이 빛을 발하며 소중한 생명을 구했습니다.&\nbsp;

MBC뉴스 남궁욱입니다.

문연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PDF 생성
  • URL복사
  • 인쇄
광주MBC 뉴스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