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뉴스

[교육] "그 대학 몇 명 보냈습니다"

  • 날짜 : 2017-01-11,   조회 : 644


◀ANC▶
일선 고등학교들의
특정 대학 합격자 공개 경쟁이 여전합니다.

이른바 명문대학을 보냈다는
성과를 뽐내는 사이
학벌주의의 뿌리는 깊어지고 있습니다.

양현승 기자입니다.
◀END▶

◀VCR▶
전남의 한 고등학교 인터넷 홈페이지.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 순으로,
학과와 계열까지 수시모집 합격 현황이
공개됐습니다.

의대와 치대 합격자는 대학을 뭉뚱그려
별도로 게시하고 있습니다.

3학년 전체 250여 명 가운데
게시물에 포함된 건 겨우 30% 가량.

그나마 최종 등록을 마치지 않은 현재,
상당수 학생이 복수의 대학 수시전형에
중복 합격한 것을 감안하면, 성과는
부풀려져 있습니다.

어느 학교든 마찬가지입니다.

◀SYN▶ㅇㅇ학교 관계자
"정말 잘해서 자랑하고 싶은 부분도 있지만
중학교에서 계속 문의전하가 오고 아예
안 올리면 '아, 그 쪽 학교는 아무런 곳도
못갔구나...'"

국가인권위원회가 이같은 홍보활동
자제를 촉구한 건 지난 2012년부터.

특정학교 합격을 자랑으로 여기고,
널리 홍보하는 관행이 대학 진학을 포기한
학생에게는 소외감을 주고, 학벌 차별문화를
만든다는 이유였습니다.

입시철 이후 나붙던 현수막은 과거보다
뜸해졌지만, 홍보 방식만 바뀐채
학벌주의는 여전합니다.

서울과 전북 등 조례를 만들어
적극 대응하는 곳도 있지만 전남은
이렇다할 움직임이 없습니다.

◀INT▶김석수 장학관 / 전남교육청
"따로 민원이 제기가 되면 조사를 하겠지만
아직까지 그런 사례가 없고요, 그것에 대해
이의제기를 한 것은 아직까지 없습니다"

학교가 오로지 대학 입시만을 위한
기관인지 따져볼 일입니다.

MBC뉴스 양현승입니다.
◀END▶

양현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PDF 생성
  • URL복사
  • 인쇄
광주MBC 뉴스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