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뉴스

[사회] 9년만에 함께 불렀다 '임을 위한 행진곡'

  • 날짜 : 2017-05-18,   조회 : 223

(앵커)

5.18의 노래..
임을 위한 행진곡은
9년 만에 제창됐습니다.

대통령과 참배객들이 함께
목청껏 따라 부르며
감격의 눈물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한신구 기자입니다.

(기자)

◀SYN▶ 임을 위한 행진곡 ...

문재인 대통령도... 5.18유족도..

정치인과 시민 등
만 여명의 참석자 모두가

손에 손을 맞잡고 .. 때론 팔을 흔들며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한목소리로 불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시절 약속한 대로
대통령으로서 작곡가 김종률씨,
정세균 국회 의장과 손을 맞잡고 불렀습니다.

◀INT▶ 김종률 작곡가

보수정권 시절 '제창' 여부를 놓고
논란과 갈등의 중심에 섰던 임을 위한 행진곡,

3분 여의 짧았던 순간이지만 ...

참석자들 표정엔 환희와 기쁨의 눈물,
그리고 지난 9년에 대한 탄식이 교차했습니다.

◀INT▶ 유족

문재인 대통령은 앞선 기념사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은
오월의 피와 혼이 응축된 5월 정신 그 자체라며

제창이
상처받은 광주 정신을 살리는 일이 될 것이라며
제창 논란에 다시 한번 종지부를 찍었습니다.

◀INT▶ 문재인 대통령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른다는 것은 희생자의 명예를 지키고 민주주의 역사를 기억하겠다는 것입니다"

9년 만에 부활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

그동안 상처받은 5.18과 광주에
가슴벅찬 감동과 기쁨을 선사했습니다.

엠비시 뉴스 한신구◀ANC▶◀END▶

한신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PDF 생성
  • URL복사
  • 인쇄
광주MBC 뉴스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