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뉴스

[사회] 5.18 명예 되찾아 미래로

  • 날짜 : 2017-05-18,   조회 : 220


올해 5.18 민주화운동 37주년은
오월 광주가 명예를 회복하고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새로운 출발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민주주의의 가치를 지켜온 광주가
이제 국민대통합에
앞장서 달라고 말했습니다.

박수인 기자

◀VCR▶

취임 이후 첫 공식 행사로
5.18 37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80년 5월 광주 시민들의 희생이 민주주의의
이정표를 세웠다고 말했습니다.

이후의 민주화 운동은 광주의 진실을
지키고 알리는 과정이었다며,

1987년 6월 항쟁도,
지난 겨울 전국을 밝힌 촛불 혁명도,
새로 탄생한 정부도 오월 광주에서
시작됐다고 말했습니다.

◀SYN▶ 문재인 대통령
"저는 이 자리에서 다짐합니다. 새 정부는 5·18민주화운동과 촛불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할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또 5.18의 진실을 지키고
책임자를 처벌하기 위해
광주 밖에서 수많은 젊음이 목숨을 던졌다며
광주가 이들을 기억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이제 총칼의 상흔이 남긴 아픔을 딛고
광주가 먼저 정의로운 국민통합에
앞장서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SYN▶ 문재인 대통령
"광주의 아픔이 아픔으로 머무르지 않고 국민 모두의 상처와 갈등을 품어 안을 때, 광주가 내민 손은 가장 질기고 강한 희망이 될 것입니다."

37주년 5.18 기념식에서
광주는 한국 민주주의의 불빛이었다는
명예를 되찾고,
미래의 대한민국으로 나아가는
새로운 희망과 책임을 마주하게 됐습니다.

엠비씨뉴스///

박수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PDF 생성
  • URL복사
  • 인쇄
광주MBC 뉴스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