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뉴스

[사회] '세월호 인양' 22일 가능하나

  • 날짜 : 2017-03-20,   조회 : 136

◀ANC▶

지난 주말에 취소한
세월호 시험 인양을
정부가 모레 다시 진행합니다.

상황이 좋다면
본 인양까지도 한다고 하는데.
역시 날씨가 변수입니다.

김진선 기자입니다.
◀END▶
◀VCR▶
해양수산부가 밝힌
인양의 조건은 3가지입니다.

물살이 느린 소조기에
1미터 이하의 파도, 바람도 초속 10.8미터
이하인 날이 3일 연속 이어져야합니다.

이달 소조기는 24일까지.

해양수산부는
오는 22일 기상이 좋을 경우
시험 인양을 실시하고, 여건에 따라
본 인양까지 시도한다는 방침입니다.

내일(21) 풍랑예비특보가 발효돼있지만
22일부터 호전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INT▶ 장기욱 해양수산부 인양추진단
"기상과 관련된 작업은 들어올려서
반잠수선에 올려놓는 것까지가 가장 중요.."

지난 주말 선체를
1~2미터 들어올리는 시험인양과 함께
바로 인양에 착수하겠다고 밝혔지만,
곧 시험인양부터 취소됐었습니다.

파도가 최대 1.7미터로
조건보다 높기 때문이라고 통보됐지만,
일부 인양줄이 꼬이는 문제도 발생해
보완에도 시간이 걸렸습니다.

이번 소조기에 본 인양이 어려울 경우
다음 소조기는 보름 뒤인 4월 5일.

정부가 세월호 참사 3주기인
4월 16일 전 인양 목표를 밝힌 만큼
모든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진선입니다.//
◀END▶

김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PDF 생성
  • URL복사
  • 인쇄
광주MBC 뉴스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