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특집방송

라디오 드라마 류몽인의 어우야담 26화_ 의병장 조헌의 선견지명

  • 날짜 : 2016-10-21,   조회 : 319
다시보기
라디오 드라마 류몽인의 어우야담


  방랑시인으로 잘 알려진 김삿갓보다 200년이나 앞선 17세기의 어사이자, 기행과 유랑을 다니며 인생만사를 생생하게 기록한 고흥 출신 류몽인(1559-1623)의 이야기 ‘어우야담’을 라디오 드라마 제작한 <류몽인의 어우야담>.
     류몽인은 조선조 중기의 문장가이며, 호는 어우, 간암, 묵호자이다. 1589년(선조 22) 문과에 급제하여 대사간, 이조참판 등을 지냈다. 세상과는 불화했던 문인으로 알려져 있는 류몽인의 문장은 제재와 구상이 독창적이고 특히 17세기의 인생만화경이라 할 수 있는 ‘어우야담’은 최초의 설화 야담집으로 수필문학의 백미로 손꼽히는 등 문학적인 가치가 매우 큰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라디오 드라마 <류몽인의 어우야담>은 류몽인이 직접 기행하고 체험하며 민중적 생활과 미의식을 반영한 이야기인 ‘어우야담’에 현장성과 리얼리티를 더해 제작됐다. ‘어우야담’에는 수백여 편의 이야기 가운데 에피소드형식으로 구성했다. 


  26화 의병장 조헌의 선견지명
  아무리 사소한 이야기라도 들어주지 않으면 불통이 되어 점차 망해가듯이...
  나라를 걱정하고 하나하나 세세한 분석을 통해 진언한 내용을 무시한 임금.. 과연 그 끝은?

  기획 : 김민호
  연출 : 김귀빈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PDF 생성
  • 인쇄